The Grande Complication

softhard.egloos.com


구글광고 작은배너




논어의 애공문사哀公問社는 무슨 뜻? by 에지

八佾第二十一


哀公問社於宰我。


宰我對曰:「夏后氏以松;殷人以柏;周人以栗,曰:『使民戰栗。』」


子聞之曰:「成事不說,遂事不諫,既往不咎。」

팔일八佾 장에 나오는 말인데 애공이 재아에게 제사에 쓸 나무를 묻자 "하후씨는 소나무를, 은나라 사람들은 잣나무를, 주나라 사람들은 밤나무를 썼으니 백성들을 전율케 하려는 뜻이라고 합니다."라고 하자 공자가 이 말을 듣고 "이루어진 일은 해명치 않고, 끝난 일은 따지지 않으며, 지난 일은 추궁치 않는다."라고 했습니다.

그런데 나무에 대해 물었는데 백성이 나무의 종류 때문에 전율할 일이 무엇이며 공자는 왜 재아를 꾸짖는 걸까요? 배경지식이 부족한 탓인지 모르겠습니다만 << 애공의 물음 -> 재아의 대답 >>과 << 재아의 따짐 -> 공자의 꾸짖음 >> 으로는 이해가 아는데 결과적으로 재아의 대답이 왜 백성의 전율?로 연결되는지 조금 이해가 안 되네요. 네이버에 관련 논문이 있긴 합니다만 유료이고... 혹시 아시는분 계신가요?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3
10
97375

구글광고 160 x 600

구글분석기